잘하였도다. 착하고 충성된 종아!(마태복음 2514-30)

 

이정환 목사


달란트의 비유에서 주인은 돌아와 종들에게 결산하자고 합니다. 주인이 돌아와 결산할 때에 다섯 달란트 맡았던 종과 두 달란트 맡았던 종은 칭찬을 들었습니다. 주인은 그들을 향하여 잘 하였도다. 착하고 충성된 종아. 네가 적은 일에 충성하였으매 내가 많은 것으로 네게 맡기리니 네 주인의 즐거움에 참여할지어다.”라고 칭찬하였습니다. 한 달란트 받았던 종도 주인에게 나왔습니다. 그런데 그 종은 다른 종들과 달리 주인이 주신 것을 땅에 묻어 두었다가 그대로 주인 앞에 내어 놓았습니다. 그런데 주인은 그 종을 향하여 악하고 게으른 종이라고 책망합니다.

 

착하고 충성된 종악하고 게으른 종의 차이는 무엇일까요? 달란트를 땅 속에 묻어 두었던 종이 악한 종이 된 것은 주인에 대하여 정확하게 인식하지 못하였기 때문입니다. 또한 게으른 종이라고 책망을 들은 이유는 그 종이 진실하다면 자신이 아는 한도 내에서 어떻게 하면 주인에게 유익할까를 생각하고 방법을 찾아보았어야 하는데 그리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성경은 착하고 충성된 종악하고 게으른 종을 소개합니다. 그러나 실제 저와 여러분의 삶에서는 더 세분할 수 있습니다. ‘착하지만 게으른 종이 있고 악하지만 충성된 종이 있습니다. ‘착하고 충성된 종은 말할 것도 없이 신실한 하나님의 사람들입니다. 성경에 기록된 믿음의 선진들은 바로 착하고 충성된 종이라 칭찬 듣는 종들일 것입니다. 그러나 대부분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하나님이 어떤 분이신 줄 알지만 그 아는 대로 잘 순종하지는 못합니다. 하나님께서 그리스도인들의 대부분인 착하지만 게으른 종들에게는 어떻게 하실까요? 성경에 기록된 믿음의 위인들이 착하고 충성된 종이라 칭찬 듣지만 그들의 삶의 여정에서 보면 그들에게도 착하지만 게으른 종이라는 책망을 듣게 되는 사건들이 있었음을 보게 됩니다. 하나님께서는 착하지만 게으른 종들에게는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려 주실 줄 믿습니다. 그러므로 비록 주님 뜻대로 철저하게 순종하지 못했더라도 포기하지 말고 다시 일어나 주의 뜻을 따라 순종하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또 많은 그리스도인들 중에는 하나님에 대하여 정확하게 알지 못하지만 그 아는 대로 충성을 다하는 악하지만 충성된 종이 있습니다. 그런데 충성을 다하니까 칭찬들을 것 같지만 그들은 하나님을 정확하게 알지 못하는 악한 종이라 책망을 듣게 됩니다. 어찌 보면 잘못 알고 있으면서 그 알고 있는 것에 충성을 다하면 더 나쁜 결과를 낳게 됩니다. 본인은 충성을 다하므로 잘한다고 생각하는 데 결국 하나님의 뜻을 정확하게 알지 못하고 행하는 것이므로 하나님의 뜻을 거역하는 것이 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혹 하나님의 뜻을 알기는 하지만 그 뜻대로 충성하는 삶을 살지 못했다고 실망하지는 마시기 바랍니다. 하나님께서 다시 기회를 주실 때에 충성할 것을 결단하시면 됩니다. 하나님의 뜻대로 살고자 결단하고 순종하기 시작할 때에 하나님께서 말씀대로 살 수 있는 힘을 주실 줄 믿습니다. 만일 하나님께서 저와 여러분을 향하여 악한 종이라고 말씀하시는 음성을 들을 수 있다면 은혜입니다. 이제라도 깨닫고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여 순종하면 되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하나님께서 말씀하심에도 듣지 못하는 영혼들입니다. 저와 여러분의 인생에서는 결산의 기회가 여러 번 있습니다. 그럴 때마다 겸손하게 낮아져 하나님의 음성을 듣게 되시기를 소망합니다. 하나님의 뜻을 정확하게 분별하고 하나님의 뜻대로 순종하므로 하나님께서 착하고 충성된 종이라고 말씀하시는 칭찬을 듣는 저와 여러분이 되시기를 예수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